Home > 즐거운이야기 >
우리들이야기
고난주간에 읽는 詩 HIT: 2,221
작성자 : 즐건목사 
2013.03.24 (00:09)
<고난주간에 읽는 詩>
 
            베드로전 2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                      권 택 명
 
닭이 울기 전에
나는 좀 더 멀리 가야 하리라
그 분의 눈빛에서
더 멀리 도망쳐야 하리라
장닭처럼 벼슬 곧추 세우고
대제사장 집 뜰 안으로
당당하게 들어가지 못한 새가슴
고개를 떨구고
가능하다면 겟세마네 동산 지나
올리브 숲 저 너머까지에라도
나는 갔어야 하리라
닭 울음소리 들리지 않는 곳까지
한걸음에 내달았어야 하리라
그러나
모닥불 어스름 불빛 속에서도
눈썰미 좋은 계집종이여
그대는 알리라
이미 그대 눈썰미 따위와는
비교도 되지 않는
그 분의 그 눈빛이
나를 꿰뚫고 지나
골고다 언덕 너머
제국 로마의 심장부까지 가버린 사실을
오고 오는 세월 닭이 울 때마다
내 통곡의 눈물방울 속에
그 분이 언제나 부활하고 있음을
    <권택명, 첼로를 들으며, 모아드림, 142-3쪽>
 
10 [구.주.년(연)] 삼행시 대회 관리자 13.09.21 2585
9 이웃을 사랑하게 하소서 (시) 즐건목사 13.04.06 2244
8 부활의 시(詩) 즐건목사 13.04.06 2410
>>> 고난주간에 읽는 詩 즐건목사 13.03.24 2222
5 기도의 불을 피웁시다(8) anne 13.01.23 2454
3 우리들 이야기 관리자 12.12.07 2105
2 안녕하세요~^^ 박명희에요.. 관리자 12.11.05 2067
1 복과 축복의 올 바른 뜻 관리자 12.11.05 2455